코로나 이후로 참말로 영화관을 찾아가지 않았다. 워낙에 코로나의 위협이 컸던 것도 있고, 그런 상황을 감안하고 영화관을 찾아갈 정도로 보고 싶은 영화가 없었던 것도 있었다. 그러던 와중에 많은 이들이 추천하는 좋은 영화가 개봉했고 코로나 확진자도 줄어드는 상황에 맞춰 오랜만에 영화관을 찾아갔다. 너무나 오랜만에 극장에서 본 영화는 곧 ‘미나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