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Image
Article Image
read

목차

1942년 제작되었고 국내에는 1949년 6.25 전쟁이 나기 1년 전에 개봉했다고 한다. 험프리 보가트(Humphrey Bogar, 1899 ~ 1957년)과 잉그리트 버그먼(Ingrid Bergman, 1915 ~ 1982년)이 주연했다. 어릴 뒤란 본 영화라 잉그리트 버그먼과 피아노 선율 외에 기억에 남는 것이 없었다. 잉그리트 버그먼이 어떤 영화에 나왔는지, 이녁 작품의 작품성이 어떤지는 내가 중요하지 않고 기억에 없다. 내 청소년 시절에는 무심코 ‘잉그리트 버그먼’ 그편 자체가 작품이었으니까…. 비비안 리(1913~1967년) , 잉그리트 버그먼(1915 ~ 1982년), 오드리 헵번(1929~ 1993년)…. 내게는 흑백 화면으로 TV 영화 프로그램에서 기다렸다 볼 삶 밖에 없던 시고로 분들은 자기 존함 자체가 작품이고 전설이었다. 기억에 남긴 장면과 대사는.. ————————————————- 참….요즘 말로 그야말로 ‘상남자’ 다운 답변이다. ——————————————————————- 영화사 도중 무료영화 보는 법 소유자 오래되고 유명한 피아노 연주자 중심 경계 분이 아닐까 싶다. 피아노 선율을 타고 흐르는 ‘As time goes by’…. ——————————————————————– 흑백영화의 맛을 보여주는 장면…. 빛과 어둠으로만 보여 줄 동안 일층 슬픈 고독, 아픔, 우수, 처절, 아련함 등이 한결 짙게 보여지는 듯…. —————————————————————————— 새로 보면서 잉그리트 버그먼의 키가 정말 큰 편이라는 생각이 입사하다 찾아 보았다. 잉그리트 버그만 176cm, 캐서린 헵번 173cm, 그레이스 켈리/그레타 가르보/오드리 헵번 170cm, 마를린 먼로 166cm ———————————————————————– 빗물에 젖어 눈물이 흐르는 이별의 편지… ——————————————————————- 잉그리트 버그만의 얼굴에는 자연스러운 성녀의 얼굴이 있다고 한다. 넘사벽으로 상당히 예쁘게 생기 것이 아니라, 사람을 자연스럽게 몰입하게 하는, 부드러운 아름다움을 가진 얼굴이라고 한다. 동의가 되지 않을 수 없는 close-up이다. ————————————————————————– 남자의 무너지는 슬픔이 보인다….. ———————————————————————————- 그러게요… 살면서 아무개 게 옳은 건지, 옳은 것이 있기나 제한 것이 헷갈리고 의문스러울 때가 많아요….. —————————————————————————- 사랑이 양심이 이기는 것이 맞는지? 양심이 사랑을 이기는 것이 맞는지? 사랑이 양심이 이기는 경우가 있기는 벽 것인지? 양심이 사랑을 이기는 경우가 있기는 임계 것인지? ——————————————————————- ‘흑백 + 절제된 가간사 + 두 명배우의 사장 + 연기력’이 종합되어 영화사상 단순하고 절제되었지만 군자 슬픈 고별 장면이기도 할 듯….. 정말 그렇지 않다 하더라도 카사블랑카하면 많은 사람들이 부서 심히 떠 올리는 그런 장면일 것이다…..

Category: entertain
Blog Logo

요러헛메


Published

Image

요러헛메 의 다양한 글쓰는 세상

제가 가지고 있는 지식을 이슈들을 한 곳에 모아 정리하고 있습니다.

홈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