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Image
Article Image
read

설마한들 여러 목차 보았어도 더욱이 시방 모처럼 보아도 지겹지가 않은 영화 ‘신세계’의 감독이며 우리나라에서 시고로 영화가 나올 삶 있구나 하는 충격과 시간이 편각 삭제되는 경험을 하게 했던 영화 ‘마녀’의 감독. 그러니 넷플릭스에서 개봉한 박훈정 감독의 영화 ‘낙원의 밤’을 너무나 높은 기대감과 나란히 보았습니다.

출발 부분은 극히 강렬합니다. 남 주공 박태구(엄태구)가 다른 조직의 사람들과 대화하는 장면으로 시작합니다. 상대 조직에 잡혀 있는 자신의 부하들을 돌려받기 위해 박태구가 찾아간 것이었고 상대편 조직은 박태구의 얼굴을 보아 내어 줍니다. 상대방은 박태구에게 전국구 조직인 북성파 회장이 태구를 좋게 보아서 스카우트를 하는데 어찌어찌 거절을 하고 그대 작은 조직에서 고생을 하며 대립을 하냐고 타박을 합니다.

여 사과후 태구가 병원에서 퇴원하는 자신의 누나와 조카를 만나는 장면으로 이어집니다. 변 장면을 통해 태구의 가족은 누나와 조카밖에 없다는 것을 설명합니다. 태구는 의원 앞에서 자신의 차에 누나와 조카를 태워서 기이 집으로 가라고 보내주고 자신은 병원으로 돌아와 약을 타고 의사와 상담을 합니다. 그렇지만 누나와 조카를 태운 차는 집으로 가는 길에 교통사고가 나고 차례 안에서 죽게 됩니다.

태구 조직의 보스인 오류 사장은 장례식장에서 태구와 마주 앉아 북성파의 수단 회장이 금리 험악한 일을 저질렀다고 말하며 자신이 힘이 없어 태구를 위해 머 해줄 수 있는 일이 없다며 한숨을 쉽니다. 이에 태구는 자신이 북성의 전술 회장을 만나겠다고 자신의 보스에게 말합니다. 또한 태구는 솔직히 미스 사장이 이것을 원하고 있지 않았냐고 묻습니다.

뿐만 아니라 사우나에서 남김없이 벌거벗은 상태로 태구는 북성의 방술 회장을 만납니다. 수단 회장은 태구 누나의 사고는 사실 속 된 일이라고 말하며 누가 그런 짓을 했는지 반드시 밝혀 내겠다고 말합니다. 만손 험한 밥을 먹고사는 사람이라도 가족까지 건드리는 것은 경로 회장 자신은 용서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합니다. 반면에 이것을 기법 회장이 지시한 일이라고 확신했던 태구는 숨겨두었던 흉기로 법방 회장을 찌르고 도망을 칩니다.

태구의 보스 오류 사장은 태구를 일주일간 제주도로 피신시킨 다음 러시아의 블라디보스토크 밀항시키려 합니다. 급기야 과거에 러시아 마피아에서 활약하다가 지금은 러시아의 총기를 밀매하고 있는 제주도의 쿠토(이기영)에게 보냅니다. 쿠토는 시한부 판정을 받은 자신의 질자 재연(전여빈)의 병원비 마련을 위해서 무리하게 총기 밀매 거래를 하고 있습니다. 쿠토는 러시아 마피아의 보복을 당해 재연의 가족을 몽땅 죽게 만들어 유일하게 남은 조카님 재연에게 장상 미안한 마음으로 살아가는 인물입니다.

태구는 이곳에서 쿠토의 조카인 아녀자 주연 재연을 만납니다. 자신이 오래도록 살지 못한다는 것을 알고 있는 재연은 삼촌이 밀매하는 총기로 사격 연습을 하면서 삼촌을 원망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고 있습니다. 태구와 재연은 이곳에서 티격태격하면서 서로를 알아갑니다.

태구가 단신으로 전국구 석리 북성의 길 회장을 죽이려 했을 판 태구의 보스 양 사장은 자신의 조직으로 북성의 이인자 마 이사(차승원)를 습격했으나 실패합니다. 오산 사장은 북성의 조직에 공포를 느끼고 중재자를 통해 무료영화 남한 이사에게 살려 달라고 구걸을 합니다. 이에 중재자는 북성의 노하우 회장을 찌른 태구를 마 이사에게 넘겨서 수익 사건을 정리를 하자고 했으며 양 사장은 태구를 서문 이사에게 넘기기 위해 남측 이사와 아울러 제주도로 내려갑니다. 자신을 마 이사에게 넘기려는 것을 알게 된 태구는 도망을 치지만 재연이 인질로 잡히게 됩니다.

태구는 자신의 부하와 재연을 손대지 않는다면 남측 이사를 찾아가겠다고 협상하고 남한 이사는 이에 동의합니다. 게다가 염방 이사는 태구가 자신 앞에 나타나면 선물을 일변 주겠다고 말합니다. 뿐만 아니라 태구는 남방 이사 앞에 나타나 린치를 당합니다. 그리고 정신이 혼미해져 가는 태구에게 남측 이사가 이야기를 합니다. 자신이 회장님 지시로 태구 누나의 교통사고의 범인을 잡겠다고 조직원들을 빡세게 조사를 해보니 북성에서 범위 일이 아니었다고 합니다. 태구가 의아한 표정을 짓는데 남쪽 이사는 잘못 사장에게 이것을 좀 석명 수유간 해보라고 합니다.

남측 이사는 양아치 같은 행동을 하는 잘못 사장이 죽이고 싶도록 싫었지만 중재자가 있기에 그만큼 다리몽둥이 못합니다. 더구나 자신의 보스 수단 회장의 복수를 위해 태구를 죽이고 태구와 약속한 의향 재연을 놓아줍니다.

제출물로 눈길 앞에서 죽은 태구를 위해 재연은 복수하기로 결심합니다. 지인을 통해 한량 횟집에서 북성파 일행들이 아침 식사를 한다는 것을 알아냅니다. 재연은 두 자루의 총과 여러 시름 탄창으로 무장하고 횟집으로 쳐들어 갑니다.

개인적으로 신세계, 마녀 등의 영화를 많이 좋아했고 지금도 노형 영화들은 케이블 TV에서 재방송되면 채널 고정하고 게다가 봅니다. 이러한 박훈정 감독의 영화이기에 신작 ‘낙원의 밤’에 대한 기대가 아예 컸던 것 같습니다. 이번 영화는 액션 영화를 보고 있다는 느낌보다는 신파극을 보고 있다는 느낌이 더욱더욱 컸습니다. 시작부터 강하게 몰입하게 만들던 영화가 중반부터 느슨해지면서 몰입감이 없어지면서 딴생각이 들기도 했으며 후반 태구의 린치 장면도 조금만 더욱더욱 짧게 편집했으면 좋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과실 영화는 마녀와 같은 화려한 액션신이 없습니다. 신세계와 같은 느와르 영화라고 봐야 할 것 같은데 어색하면서도 과한듯한 골계 코드가 인물 캐릭터와 분위기와 따로 노는 듯해서 아쉬웠습니다. 신세계 2나 마녀 2를 기다립니다.

‘TI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tegory: entertain
Blog Logo

요러헛메


Published

Image

요러헛메 의 다양한 글쓰는 세상

제가 가지고 있는 지식을 이슈들을 한 곳에 모아 정리하고 있습니다.

홈으로 이동